바람 쐬다 쐐다 과연 어떤 것이 맞는말?

반응형

바람 쐬다 쐐다 

과연 어떤 것이 맞는말?



안녕하세요.

 베스트 샷입니다. 

 

일상 속에서 우리는 맞춤법을
알게 모르게 많이들 틀리곤 하는데요. 


오늘은 그 중에서도 바람 쐬다 쐐다 의 차이점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보통 많은 사람들에게 생각이 필요할 때나
기분이 나아지고 싶을 때에 바람과 마주하러 나가는
행위를 많이 하곤 합니다. 


그 중에서도 어떤 말이 맞는 말일까요?

 

바람 쐬다 쐐다라는 말을 어떻게 응용할 수 있냐,
바람 좀 쐬고와 or 바람 좀 쐐고와

 이렇게 볼 수 있는데요.


이렇게 두 가지만 본다면 어떤 게 더 정확한 지 
단어만 보아도 알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께서는 

보통 '쐐'가 맞는 표현이라고
알고 계시는데요. 

 

이것은 정답이 아닙니다. 

정확하고 올바른 맞춤법은 바로 '쐬다'이며,
이것은 얼굴 혹은 신체에 바람이나 연기 or 햇빛을
받는다는 뜻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쐬다가 맞는
표현이라고 합니다. 

 

 


다시 말씀해드리자면,

 

햇볕을 쐬다,

바람을 쐬다,


연기를 쐬다와 같이 
바람 쐬다 쐐다를 이용해 
여러가지 단어를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는 맞춤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가서 바람이나 좀 쐐~ 라는 노래 구절을
우리가 쉽게 떠올려볼 수가 있는데요. 


여기서는 '쐬'가 아닌 '쐐'로 끝나는데, 
의문을 가져볼 수가 있습니다. 

쐬다는 쏘이다의 준말로서 바람을 쐬다가
맞는 말입니다. 헷갈리시면 안되어요!

 

 

하지만, 노래 가사에 쐐라고 나오는 것은
어간이기 때문에 단독으로 사용이 불가능합니다. 

다시 정리하여 말씀드리자면, 쐬다와 쐐다에서
쐬(쐐)는 어간이고,

 

 단독으로 사용하기 불가능하기 때문에 

쐬다 + 어 = 쐐다가 되어서
단독으로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참고로 전라남도 지역에서는 

쐬다로도 발음하지 않고
쐐다로도 발음하지 않은

 쌔다로 발음하고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는데요. 

 


똑같은 뜻이라고 하긴 하지만 발음이 억세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서 쌔다로 많이 이용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가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다양한 한글 표현 맞춤법 중에서
바람 쐬다 쐐다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았는데요.
하나씩 천천히 같이 살펴가면서 유의해가며
사용하다보면 언젠가 정말로 한국어를
마스터할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